오디오가이 :: 디지털처럼 정확하고 아날로그처럼 따뜻한 사람들
자유게시판

"열정"이라는 단어의 함정

페이지 정보

본문

11dc7910e9d7c97db66c79bd0457cce7_1703520901_7341.jpg
 


96년경 은평구 녹번동의 예음레코딩스튜디오에서 어시스트 엔지니어를 하던때.

스튜디오에서 참 많은 부분을 배울 수 있었던 "정도원" 엔지니어님이 제게 한 이야기가 있습니다.

"미스터최는 음악을 너무 좋아해"

이당시, 그냥 이 이야기를 듣고 특별한 생각이 들지는 않았던것 같습니다.

"어 나만큼 혹은 그 이상 음악을 사랑하고 좋아하시는 분인데 갑자기 이 이야기를 왜 하셨을까"

"그래. 나는 음악을 참 좋아하지."

그리고 시간이 지나서 이제는 제가 스튜디오에서 함께 근무하고 있는 멤버들을 보면서 하고 싶은 이야기는.

레코딩엔지니어는 음반의 음향을 담당할때 그 음악에 너무 빠지면 안된다. 라는 생각이 드는 것 입니다.

녹음된 음악을 들으면서 그 음악과 밸런스에서 단점을 찾아내어 수정하여 더욱 더 음악적으로 아름답게 만들어서 보다 많은 사람들에게 아티스트가 만든 음악이 소리로써 전달하는 것이 우리의 역할인데.

음향작업을 하면서 음악에 너무 빠져서 밸런스나 음색 및 공간감등을 체크하는 것이 아니라 음악을 너무 감정적으로 듣다보면. 내가 지금 작업하고 있는 음악의 음향을 제대로 체크할 수 없기 때문이지요.

우리가 어떠한 일을 할때 "열정"이 있어야 한다고 하지만. 때론 그 열정때문에 원하는 결과물을 만들어내지 못하거나 자신도 모르게 발전이 더디어 질수도 있다는 것이 참으로 아이러니 하기도 합니다.

관련자료

0db님의 댓글

생각이 많아지는 글이네요. 음악을 참  좋아하는데..그래서 엔지니어라는 직업에 인연이 없는지도 모르겠어요.^^;

운영자님의 댓글의 댓글

저도 집에서 음악들으며 책읽다가 문득 그 생각이 나더라구요.

너무 좋아하면 또 발전에 한계가 생기기도 하는 것이 참으로 아이러니 합니다.

올 한해 수고 많으셨습니다!!
  • RSS
전체 13,779건 / 1페이지

+ 뉴스


+ 최근글


+ 새댓글


통계


  • 현재 접속자 59 명
  • 오늘 방문자 3,474 명
  • 어제 방문자 4,343 명
  • 최대 방문자 15,631 명
  • 전체 방문자 12,266,728 명
  • 오늘 가입자 1 명
  • 어제 가입자 2 명
  • 전체 회원수 37,470 명
  • 전체 게시물 186,993 개
  • 전체 댓글수 193,303 개